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나미에 쓸려가면서도 손자 앨범 가슴에 품은 노인에 일본 감동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지 5일째인 15일 폐허가 된 이와테현 오후나토시의 무너진 한 건물에서 구조대가 79세 노인을 발견했다. 그의 이름은 하마다 가스타로씨. 하마다씨의 집은 원래 있던 자리에서 100m 이상 쓸려간 논 바닥에 산산이 부서진 채 있었다. 그의 시신은 자신의 집 1층에서 발견됐다.









하마다씨가 죽음의 순간에도 가슴에 꼭 품고 있던 사진첩. 하마다씨가 손자를 안고 행복해하는 모습이 담겨있다.[산케이신문]







구조대는 하마다씨의 시신을 수습하다 얼어붙었다. 그리고 눈물을 훔쳤다.

하마다씨는 가로 40㎝, 세로 10㎝ 크기의 사진앨범을 가슴팍에 꼭 껴안고 있었다. 사진 속에는 어릴 적 손자를 안고 있는 하마다씨의 행복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 속의 큰 손자는 현재 중학교 2학년, 작은 손자는 초등학교 4학년이다.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이 쓰나미처럼 구조대의 가슴을 적셨던 것이다.



쓰나미가 닥치던 때 하마다씨는 부인과 함께 2층으로 대피했다. 그러다 갑자기 하마다씨가 발걸음을 1층으로 돌렸다. "다른 건 다 버려도 가족 앨범만은 가져와야 돼"라는 이유였다. 부인이 말렸지만 소용없었다. 그가 1층으로 내려가자마자 쓰나미가 닥쳤다. 그리고 그를 다시 볼 수 없었다.



아버지의 시신을 본 하마다 요시히로(浜田浩誠·48·회사원)씨는 "아버지가 손자를 무척이나 사랑했다. 하지만 참 바보같은 아버지다"라며 굵은 눈물을 흘렸다.



김기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