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콘텐트·서비스 사업 문호개방 … 스마트 동반성장 시대 열어







KT 이석채 회장(왼쪽에서 셋째)과 KOTRA 조환익 사장(왼쪽에서 둘째)은 지난해 10월 서울 헌릉로 KOTRA 본사에서 대·중소기업 상생 해외진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KT 상생경영의 올해 화두는 ‘스마트 동반성장’이다. 시작은 2009년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최고경영자 취임 5개월째를 맞은 이석채 회장은 ‘정보기술(IT) 산업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중소협력사와 혁신적 상생·협력 관계를 구축해 IT산업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겠다는 것이었다.



상생경영의 3대 원칙도 제시했다. 개방, 전략적 윈-윈(win-win), 상생문화 정착 등이다. 함께 제시한 7대 중점과제의 핵심은 개방형 플랫폼을 통해 누구에게나 콘텐트와 서비스를 유통할 사업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었다.



이날 이후 KT는 최저가 입찰 폐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자립기반 강화에 도움을 주는 등 구체적 정책을 펴나갔다. 덕분에 그해 KT는 114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구매 혁신 만족도 조사에서 5점 만점에 4.22점을 받을 수 있었다.



지난해 7월 이 회장은 기존 상생 정책에서 한발 더 나아가 적극적 동반 성장을 위한 새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중소기업과 대기업 관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태생적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한 이른바 ‘3불(不) 정책’ 선언이었다. ▶중소기업 자원이 KT로 인해 낭비되지 않게 하고 ▶기술개발 아이디어를 가로채지 않으며 ▶중소기업과의 경쟁 환경을 조성하지 않는다는 내용이었다.



과거에는 협력사가 KT의 구매 수요를 예측할 수 없어 생산·재고 관리에 어려움을 겪거나, 제품 개발을 끝냈음에도 상용화가 이뤄지지 않아 자원이 낭비되는 일이 간혹 있었다. 이를 없애기 위해 KT는 수요 예보제를 신설하고 개발 협력 제도를 개편했다.



KT에 제안한 협력사의 개발 아이디어가 불명확한 사유로 채택되지 않거나, 검토 기간이 길어져 경쟁 기업에 아이디어를 뺏기는 일도 없애기로 했다. 협력사와 비밀유지계약을 맺고 이를 어긴 KT 직원에겐 무거운 책임을 물었다.



‘경쟁환경을 조성하지 않겠다’는 건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가치사슬(Value Chain) 전후방에 진출해 자금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잠식한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뜻이다. 과거처럼 한정된 사업영역 안에서 대·중소기업 간 제로섬(Zero Sum) 경쟁을 하는 게 아니라, 오픈 에코시스템을 기반으로 상호 영역을 함께 키워가는 포지티브섬(Positive Sum)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또 지난해 우수 기술력을 지닌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개발 비용을 먼저 지원하고 향후 수익을 배분하는 방식의 지원을 시작했다. IT 핵심 솔루션 분야에 550억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콘텐트 분야에 45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적극 활용 중이다. 아울러 동반 성장 정책 실행 범위를 2차 협력사까지 넓혔다. 무상교육과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첫 번째다. 1차 협력사의 추천을 받은 회사들에 품질·환경 컨설팅과 각종 인증 업무를 지원한다. 중계기 제조·유지보수 협력사 임직원들이 청강문화산업대 중소기업직업훈련센터에서 수학할 수 있는 길도 텄다. 기존 1차 협력사 대상이던 금융 지원도 2차 협력사까지 확대했다.



KT는 지난해 ‘공사협력사 특허자율 도전제’도 도입했다. 협력사가 특허권을 확보한 경우 평가 때 건당 1점, 최대 2점까지 가점을 부여하는 제도다. 현재까지 13개 협력사가 17건의 특허를 출원해 혜택을 봤다. 협력사와 공동으로 장비와 서비스를 개발해 그로 인한 성과를 공유하는 ‘성과공유제’도 호응이 높다. 접수된 23개 과제 중 3개를 공동 추진 중이다.



이 회사의 박정태 구매전략실장은 “동반 성장 전략을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협력사 대부분이 수동적이었는데 이제는 스스로 혁신을 추진하고 품질경영을 강화하는 등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