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수자원공사, 협의체 만들어 불공정 하도급 막고 기술개발비 지원

한국수자원공사는 깨끗한 물을 온 국민에게 고루 공급하는 게 주된 임무다. 물길을 내고, 댐을 막고, 강을 정비하는 게 모두 수자원공사 몫이다. 그러다 보니 토목공사가 많고, 자연스럽게 하도급으로 참여하는 중소기업도 많다.



건설공사라는 게 사업 시행자와 원청업체가 큰 그림에 합의하면 나머지 공사는 하도급업체들에 맡기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중소 하도급업체들은 자기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대금을 못 받거나 일방적으로 공사비를 깎이는 경우까지 발생한다.









수자원공사 구매 담당 직원들이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구매 상담을 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각별히 신경을 쓴 점을 인정받아 지난해 6월 정부의 공공구매 촉진대회에서 대통령 포상을 받았다.







수자원공사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발주자와 원도급업체, 하도급 업체가 함께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실제 잔 공사를 수행하는 업체들의 목소리를 듣고, 불이익을 막아주자는 취지다. 2006년 시범 시작돼 2009년부터 댐과 수도 건설공사 39곳의 공사장으로 확대운영하고 있다.



공사는 4대 강 사업 등 대형 국책사업에서 중소기업 제품 구매를 위해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이나 제품의 우선 구매, 공사용 자재 직접 구매 등 정부의 공공구매제도를 충실히 이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6월에는 ‘공공구매 촉진대회’에서 대통령 포상을 받기도 했다.



깨끗한 물을 만들기 위해선 깨끗한 기술이 중요하다. 하지만 이는 공사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기술력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대거 공사에 참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수공은 2002년부터 녹색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녹색제품·기술의 구매를 늘리고 중소기업의 녹색경영을 지원하는 것이다. 구매부터 폐기물 처리까지 공급망 전 과정을 친환경적으로 관리하겠다는 포부다. 2009년에만 녹색상품 구매액이 93억원에 이른다.



중소 건설사들의 신기술 개발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이 대표적이다. 물산업 분야의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한 신기술 또는 국산화제품 개발비용을 지원하고 여기서 개발된 기술과 제품을 구매해 주는 것이다. 개발비의 75% 이내에서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하며 개발된 기술의 지적소유권은 공동으로 보유한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