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주민27명 해상 통해 우선 돌려보내라”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15일 판문점 연락관을 통한 대남 전화통지문에서 지난달 5일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남측으로 표류한 북한 주민 31명 중 북송을 희망한 27명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재언 북적 중앙위원장 명의로 대한적십자사에 보내온 통지문에서 북한은 “억류된 주민들을 기다리는 가족들의 심정을 고려해 해상을 통해 27명을 우선 돌려보내달라”고 요구했다.



31명 전원 송환 입장 바꿔

이는 “남조선 당국이 귀순공작을 벌였다”(3월 7일자 북적 대변인 담화)고 주장하면서 선장 옥모(38)씨 등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을 포함한 31명(남자 11명, 여자 20명) 전원을 송환하라고 요구해온 입장을 바꾼 것이다.



 북측 요구에 대해 한적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해상을 통해 27명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한적은 “현재 서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어 북측이 원할 경우 16일 판문점을 통해 보낼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북한은 “서해상 날씨가 좋아지면 해상으로 주민 27명과 배를 넘겨받을 것”이라고 알려왔다.



 북한이 ‘27명 우선 송환’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향후 4명의 추가 송환을 제기할 여지는 남아 있다. 하지만 조개잡이 중 조난당한 주민 중 일부가 남측에 귀순한 사안을 계속 쟁점화하면 체제 결속에 불리하다고 보고 사실상 상황을 마무리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 당국자는 “동일본 대지진에 여론이 쏠려 있는 시점을 택해 북한이 그동안의 전원 송환 주장을 접고 현실적 선택을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