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공천 신청 안 해 … 김태호는 출마 선언









한나라당이 4·27 재·보궐선거 성남 분당을 지역의 공천 신청을 15일 마감했으나 정운찬(사진 왼쪽) 전 국무총리는 공천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 한나라당 핵심 당직자는 “정 전 총리가 며칠 전부터 여권 인사들에게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는 “정 전 총리가 정치권 일각의 ‘꾐’에 넘어가지 않을 분이라고 생각해 왔다”고 반겼다. 하지만 여권 일각에선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성남 분당을에 출마할 경우에 대비해야 한다”며 ‘정운찬 전략공천론’을 제기하고 있어 진통은 계속될 전망이다.



 반면 김태호(오른쪽) 전 경남지사는 이날 김해을 지역 출마를 선언하고 공천을 신청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 도지사로 쌓아 온 경험과 능력을 김해 발전을 위해 전부 바치겠다.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