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사능 한국까지 …” 트위터 괴담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누출된 방사능 물질이 바람을 타고 한국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방사능 괴담’이 15일 국내에서 트위터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확산됐다. 기상청은 해명에 나섰고 경찰은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기상청 “근거 없는 헛소문”
경찰 “최초 유포자 수사”

 이날 오후부터 트위터 등에는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폭발로 15일 오후 4시쯤 한반도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내용의 글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날 저녁엔 “일본 원전 폭발에 따라 방사능 물질이 오고 있으니 창문을 닫고 24시간 실내에 머물러야 한다. 만일 비가 오면 절대 맞아선 안 된다”는 내용까지 떠돌았다. 이 글들은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채 빠르게 번져 나갔다. 이 괴담이 국내 주식시장의 주가 급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기상청은 이날 트위터(@kma_skylove)를 통해 “일본 동쪽의 저기압 때문에 지진 피해 지역에는 동풍이 불고 있지만 북서풍이 부는 한반도에는 영향이 없다”며 “전혀 근거 없는 헛소문”이라고 밝혔다. 또 “한반도 주변에는 늘 강한 서풍이 불기 때문에 일본 지상에서 부는 동풍을 타고는 (방사능 물질이) 우리나라까지 이동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서울까지의 거리는 약 1240㎞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도 “폭발한 후쿠시마 원전 1∼4호기의 노심(爐心)이 30% 정도 녹는 상황을 가정해 시뮬레이션을 해 봐도 우리나라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이날 “문자메시지와 트위터 등을 통해 반복적으로 불안감을 유발하는 허위사실을 전파한 최초 유포자를 검거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으로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