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시마 원전 주변 21만명 대피령

지진의 여파로 방사능이 누출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인근 주민 21만명에게 13일 오전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다.



에다노 유키오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제1·2 원전 주변 주민들이 이날 아침부터 대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밤 대피령 대상지역을 제1원전 반경 10㎞에서 20㎞로, 제2원전에서는 반경 3㎞에서 10㎞로 각각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다노 장관은 "지진 피해 대응을 위해 중장기적인 재정 집행 프로그램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13일 일본 원자력안전보안원은 이날 오전 후쿠시마 원전 3호기에서 냉각시스템의 작동이 중단돼 현재 노심용해(멜트다운)을 차단하기 위한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이번 사고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1,2호기와 제2원전1,2,4호기 등에 이어 6번째 냉각시스템 이상이라고 보도했고 AFP통신은 추가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원전 운영자인 도쿄전력은 이날 오전 5시 30분쯤 냉각수 주입이 중단되면서 격납용기의 내부 압력이 높아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교도통신은 전날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에서 발생한 노심용해에 따른 폭발사고로 15명이 추가로 방사능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사고원전에서 북쪽으로 3km 떨어진 후 타바초 병원의 입원환자 3명이 방사능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당시 인근 고등학교에서 구조헬기를 기다리던 병원직원 90명에 대한 정밀검사를 통해 15명이 추가로 피폭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번 원전사고로 방사능에 노출된 주민은 18명으로 증가했다. 아사히 신문 등은 병원직원 90명 대부분이 피폭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해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방사능 물질을 씻어내면 되는 수준이라면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온라인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