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파정치 해체” 외치는 脫朴·脫李 두 의원

한나라당 진영(왼쪽) 의원과 정태근 의원은 친박(친박근혜)과 친이(친이명박) 그룹이 생겨날 때 중심에 있었다. 그런 두 사람이 요즘 “계보 해체”를 주장한다. 이들이 혼자 가려는 이유는 뭘까.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