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몸' 난입 관중 붙잡은 축구선수는 퇴장?









영국에서 축구 경기 도중 알몸으로 난입한 관중을 축구선수가 제지하려다 오히려 퇴장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황당한 사진은 네티즌 사이에서 유포되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잉글랜드 6부리그 도체스터타운-하반트앤워털루빌전에서 경기 도중 한 관중이 알몸으로 경기장에 난입했다. 이 때문에 경기가 중단되자 이를 지켜보던 도체스터타운의 애슐리 비커스 선수가 달려와 난입한 관중의 목을 낚아채 제압했다.



하지만 심판은 오히려 비커스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지나치게 폭력적이었다는 것이다. 경기장 내 안전 요원을 도와주려고 했던 선수가 퇴장당한 도체스터타운은 남은 시간 동안 두 명의 추가 퇴장과 2실점을 허용하며 3-1로 패했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