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지난달 “대기업 이익, 중기와 나눠야” … MB 불쾌감





최중경·홍준표도 잇따라 비판
이익공유제 논란 어떻게 돼왔나





초과이익공유제(PS·profit sharing) 논란은 정운찬(얼굴) 동반성장위원장이 지난달 23일 위원회 업무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예정에 없던 발언을 하면서 점화됐다. 정 위원장은 당시 “대기업의 초과 이익을 협력 중소기업과 나누는 이익공유제를 도입하겠다”고 했었다. 시장주의 경제학자였던 정 위원장의 돌출 발언에 각계에서 비판이 나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발언 직후인 지난달 25일 “이익공유제 도입은 그분 개인의 생각이고, 이명박 대통령의 생각과 다르다. ‘정운찬식 동반성장론’이 혼선을 일으킬 수 있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본지 2월 26일자 1면>



 한나라당 홍준표 최고위원도 지난달 28일 “총리를 지내신 분이 급진좌파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이익공유제를 비판했다.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3일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초과이익공유제는 사용자와 노동자 사이에 초과 이익을 분배하는 개념”이라며 “기업 간 적용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노무현 정부에서 건설교통부 장관, 국세청장을 지낸 민주당 이용섭 의원까지 9일 “현실성 없는 아이디어”라고 평가절하했다.



 하지만 정 위원장은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홍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는 “홍 최고위원이 뭘 아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2일에는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익공유제는 미래지향적 투자유인책”이라며 “ 절대 양보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같은 정 위원장의 입장에 이건희 회장까지 반응을 나타내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9일 “상생하려면 방법 또한 (이익공유제처럼) 강제적이 아닌 상생적이어야 한다는 게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교수 출신인 정 위원장이 세미나하듯 이상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 대통령은 평소 “동반성장은 인식과 문화를 바꾸려는 노력을 해야지 강제적으로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해왔다고 한다. 중앙일보는 이날 정 위원장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그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고정애·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