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7선 의원 ‘독도소신’ 우익 협박에 무릎





당직 물러난 도이 류이치 의원





일본의 한 여당 의원이 지난달 말 한국 국회의원들과 함께 “일본이 독도의 영유권 주장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한·일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것을 두고 일본 내 보수우익 세력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인공은 민주당 소속 도이 류이치(土肥隆一·72·사진) 의원. 일제강점기 서울에서 태어난 목사 출신의 중의원 7선의 중진 의원이다.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와 오랫동안 고락을 같이 해 온 측근이다. 중장기적으로 일본의 나아갈 방향을 연구하는 당내 의원모임인 ‘국가형태 연구회’의 대표도 맡고 있다. 발단은 지난달 27일 ‘한·일 기독교 의원연맹’의 일본 측 대표로 방한한 도이 의원이 양측 국회의원들이 공동서명한 선언문 중에 “일 정부는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의 영유권 주장에 의해 후세에 잘못된 역사를 남기고, 평화를 해치려고 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표현이 들어 있던 것이다. 당시 공동선언문은 한국 측 기독교 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회장 김영진 민주당 의원)들이 작성, 일본 측 대표인 도이 의원이 서명했다.



 문제는 열흘이 지난 9일 일본 우익성향 신문인 산케이신문 인터넷판과 같은 계열인 후지TV가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다. 산케이는 10일에도 1면 톱 기사와 3개 면에 걸쳐 “간 총리 측근이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 포기’ 선언에 서명했다”며 “이는 주권의식을 상실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자민당 등 야당도 이날 이에 가세했다.



 사태가 커지자 일 정부는 10일 “극히 유감이다”(간 총리), “다케시마가 일본 영토라는 일 정부의 입장과는 다르다”(에다노 관방장관)고 연이어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결국 도이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중의원 정치윤리심사회장직과 민주당 상임간사회 의장직을 사임했다. 도이 의원은 “순수하게 기독교적인 어프로치(접근방법)였다”며 “다케시마가 일본의 영토라는 인식에는 변함이 없지만 양국의 (다른) 주장이 있으며, 한국 측의 주장에도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도이 의원 측에는 이날 우익 세력의 협박과 항의가 쇄도, 홈페이지와 전화가 한동안 불통됐다.



 하지만 우익성향의 신문들과는 달리 아사히(朝日)신문·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마이니치(每日)신문 등 대부분 신문은 이를 보도하지 않거나 단신으로 보도하는 데 그쳤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