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운전면허, 미 버지니아서도 인정

미국 버지니아주가 미국에선 두 번째로 한국 운전면허증을 현지 면허증으로 교환해 주는 주가 된다. 워싱턴 주재 한국총영사관과 버지니아주 차량관리청(DMV)은 14일 운전면허증 상호인증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이 체결되면 앞으로 필기나 실기시험 없이 거주지 증명 등의 서류만 갖추면 한국면허증을 그대로 버지니아주 면허증으로 교환할 수 있게 된다. 협약은 서명과 동시에 발효된다.



14일부터 현지 면허증과 바꿔줘
한인 10만 … 메릴랜드 이어 두 번째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메릴랜드주가 미국 내 주로는 최초로 한국과 운전면허증 상호인증 협약을 체결했다. 메릴랜드주는 약물·알코올 관련 교육을 이수해야 하지만 버지니아의 경우 이런 절차 없이 운전면허증을 교환받을 수 있다. 윤순구 워싱턴 총영사는 9일 “10만 명 정도의 한인이 살고 있는 버지니아에서 한국 운전면허증을 미국 면허증으로 교환받을 수 있게 되면 한인들에게 상당한 혜택이 갈 것”이라며 “뉴욕·캘리포니아 등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이 제도가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현재 126개국과 운전면허 상호인증 협약을 체결하고 있으나, 미국의 경우 운전면허 발급에 대한 권한을 주 정부가 갖고 있어 개별 주와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