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익산시 ‘국회의원 1석 구하기’

전북 익산시가 인구를 늘리기 위해 새로 전입하는 사람에게 1인당 20만원씩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익산시는 시로 전입해 6개월 이상 거주하면 현금이나 상품권을 지급하는 내용의 ‘인구증가 시책 지원 조례’를 발의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인구 줄면 내년 선거구 2개서 1개로
전입자에게 20만원 지급 추진
시민단체 “속보이는 의석 유지 전략”

익산시가 시민이 낸 세금으로 돈까지 줘가면서 전입자를 받아들이려는 데는 특별한 사정이 있다. 바로 국회의원 의석이다. 익산은 지난 18대 총선에선 시 인구가 1개 선거구 상한선(30만1646명)을 넘어 2개 선거구(익산 갑·을)로 선거를 치렀다. 하지만 내년 4월 19대 총선에선 이를 장담할 수 없 다. 1999년 33만5000명에 달했던 익산의 인구는 지난해 말 31만 명 선 밑으로 떨어졌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말엔 30만5000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2월 선거구를 획정할 때까지 2개 선거구를 유지할 수 있는 인구를 확보하지 못하면 지역 국회의원이 1명으로 줄어든다. 게다가 19대 총선에서는 1개 선거구 상한선이 30만9000명 선으로 오를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면서 사정이 급해졌다. 익산시는 인구 증가를 위한 조례 발의안을 25일까지 확정한 뒤 30일 시의회에 올릴 계획이다.



 이런 조례 제정 움직임에 익산 시민단체들에선 “지역 국회의원을 구하기 위해 시가 발벗고 나섰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익산참여자치연대 황인철 국장은 “기업을 유치해 일자리를 만들거나, 살기 좋은 도시가 되면 주민은 절로 늘어난다”며 “총선을 1년여 앞둔 시점에서 세금까지 써가면서 인구를 늘리겠다는 것은 속이 빤히 보이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장주영 익산시 기획행정국장은 “지난해부터 펼쳐온 자랑스러운 익산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타지역 출신으로 익산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을 겨냥해 낸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익산=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