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김상문 동아출판사 창업주 별세





“동아전과·동아대백과사전 관 속에 넣어달라” 유언



1985년 동아출판사 회장 때의 김상문씨.



동아출판사 창업주인 원로 출판인 김상문(전 동서문화사 회장)씨가 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96세.



 김 전 회장은 1960~70년대 초·중생들이 많이 이용했던 『동아전과』 『동아 완전정복』 등으로 유명하다. 82년 『동아원색세계대백과사전』도 출간했다. 특히 고인은 자신의 반세기 출판 인생의 역작인 『동아전과』 『동아원색세계대백과사전』과 함께 흙으로 돌아가게 됐다.



 그는 유언으로 “내가 죽으면 관 속에 동아전과와 세계대백과사전을 넣어달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고인의 뜻대로 30권짜리 『동아원색세계대백과사전』의 1권과 30권, 동아전과 등이 관 속에 담길 것”이라고 6일 밝혔다.



 김 전 회장은 20세기 한국 출판계의 큰 기둥이었다. 1915년 대구에서 태어나 대구사범학교를 나온 고인은 45년 동아출판사를 설립했다. 45년 이효상 전 국회의장의 부탁으로 한국 최초의 한글 독본인 『신생 국어독본』을 펴낸 것을 계기로 수십 년간 각종 사전과 참고서·교과서 등 학습 관련서를 주로 출판했다. 53년 처음 출간된 『동아전과』 『동아수련장』 시리즈는 동아출판사를 연 매출 1000억원대의 대형 출판사로 성장시켰다. 총 800여 종의 책을 냈으며, 83년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하지만 고인은 82년 『동아원색세계대백과사전』을 발간한 뒤 빚더미에 올라 85년 동아출판사를 두산그룹에 매각했다. 89년 상문출판사와 상문각을 설립하면서 재기에 성공했고, 대한출판문화협회 이사와 검인정교과서 발행인협회 이사 등을 지냈다.



 그는 평소 독특한 건강 법으로도 관심을 끌었다. 아침마다 4~5km씩 속보로 걷는 운동을 하고, 봄·가을에 사흘씩 단식을 해왔다. 여든네 살이던 99년부터는 매일 저녁 자신의 오줌 한 컵을 받아 마시는 ‘요료법(尿療法)’을 통해 건강을 관리해 왔다.



 대한출판문화협회 윤형두 회장은 “고인은 괄괄한 성격에 추진력이 강한 분으로 동아전과 등 참고서와 사전류를 출간하며 우리 교육계에 기여한 바가 크다”고 말했다.



 2004년 『100살 자신 있다』는 제목의 책을 낸 김 전 회장은 100살을 네 해 앞두고 눈을 감고 말았다. 유족으로 윤진·병진·광진·은주씨 3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3호실. 발인은 8일 오전 7시. 02-3410-3151.



정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