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출시 아이폰4 AS 강화

SK텔레콤이 애플 아이폰4를 이달 16일 출시한다. 앞서 9일 오전 7시부터 이 회사의 온라인 판매점인 ‘T스마트숍(www.tsmartshop.co.kr)’이나 전국 1500여 ‘T월드 대리점’에서 예약가입을 받는다. 기존 SK텔레콤 고객 가운데 선착순 1만 명을 따로 선정해 먼저 배송하기로 했다.



서비스 센터 32개 늘려 … 요금제는 KT와 엇비슷

 아이폰4의 단말기 가격은 월 4만5000원 요금제(2년 약정)에 가입할 경우 26만4400원(16GB 모델), 월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23만800원이다. 월 9만5000원 요금제 가입 시엔 무료다. 지난해 9월 아이폰4를 먼저 출시했던 KT의 아이폰4 가격보다 약간 비싸다. 월 4만5000원 요금제 선택 시 400원, 5만5000원 요금제 선택 시 1만9600원이 비싸다. 하지만 월 3만5000원 요금제 선택 시엔 KT보다 6800원 싸다.













 애프터서비스(AS)는 다소 개선됐다. 전에는 새로 구입한 기기에 문제가 있어도 개통 당일에만 새 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었지만, SK텔레콤은 이 기간을 7일로 늘렸다. 하지만 쓰다가 고장이 났을 경우 새 제품이 아니라 ‘리퍼폰(재활용 부품과 새 부품으로 만든 대체품)’으로 바꿔주는 애플의 AS 정책은 그대로 유지된다. 리퍼폰으로 교체하지 않고도 수리할 수 있는 고장은 뒷면 강화유리, 진동 모터, 내장 카메라 등 세 가지로 한정된다.



 SK텔레콤은 우량 고객에 한해 AS 비용 가운데 연간 최대 10만원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SK텔레콤은 현재 안드로이드폰에 제공하고 있는 60여 개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올 9월까지 아이폰용으로도 출시할 예정이다. 내비게이션 앱인 ‘T맵’은 6월 중에 나온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