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콜라·초코파이, 이렇게 맛난 건 처음”





월선 북한 주민 4명 귀순 … 북 “31명 모두 돌려보내라”



지난달 5일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통해 넘어온 북한 주민 가운데 4명이 귀순 의사를 밝혔다. 사진은 북한 주민들이 타고 온 어선이 연평도 해군기지에 예인돼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지난달 5일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떠내려온 북한 선박에 타고 있던 주민 31명(남성 11명, 여성 20명) 중 4명이 귀순했다.



이들은 당초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으나 관계 당국의 합동신문 과정에서 마음을 바꿨다고 정부 당국자가 3일 전했다. 4명은 일가족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3일 오후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전통문을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에게 보내 “북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27명을 4일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겠다”고 밝혔다. 북측 연락관은 특별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신문 결과 이들 31명은 남포항에서 출항한 뒤 선박 고장으로 표류했으며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 주민은 콜라와 초코파이를 먹으며 “이렇게 맛난 음식은 난생처음”이라고 말한 것으로 관계당국 고위 인사는 전했다. 이들은 남한 신문·TV를 보면서 한국의 발전상을 접하고 중동 민주화 시위 소식도 알게 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북한 적십자회 대변인은 이날 “부당하게 억류된 우리 주민 31명 전원을 배와 함께 무조건 즉시 돌려보내야 한다”며 “전원 송환은 북남 관계와 관련한 중대한 문제로 우리는 사태 처리를 놓고 남조선 당국의 입장과 자세를 다시 한번 가늠하게 될 것”이라고 담화를 통해 주장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