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세무서 구 청사 활용방안 모색해야





공동화된 구도심 상권 하루빨리 되살려야



천안세무서가 청수지구로 이전을 하면서 이전 청사의 활용방안을 세워놓지 않아 애꿎은 지역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영회 기자]



천안세무서가 청사를 천안 청수지구로 옮기면서 기존 청사활용방안을 세우지 않아 구도심 상권 악화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이전한지 두 달이 넘도록 내부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 때문에 이 지역 상인들의 불만이 크게 커지고 있다.



 천안세무서에 따르면 국세청 소유의 대흥동 건물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금까지 두 달이 넘도록 비어있다.



 1987년 지어진 건물에 2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다. 지금은 청수지구 신청사로 옮겼다. 타 기관의 경우 대부분이 이전 전부터 청사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가 활발히 진행된다.



 내년부터 세종시로 단계별 이전이 확정된 과천정부청사는 요즘 부지 활용방안을 놓고 사회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신청사로 이전하는 충남 당진군의 경우 현 청사를 충남대에 임대해 산업대학원 등 교육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지난해 초부터 논의했다. 청사 활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각 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도 오갔다.



 충남도청도 수 년 전 이전 계획, 발표와 함께 청사 활용방안에 대해 각계각층과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천안세무서의 경우 수 년 전 이전에 대해 결정이 이뤄졌지만, 아직 까지도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비록 규모는 대형 기관 청사보다 작지만 주위 상권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다.



 세무서 이전과 함께 인근 세무사 사무실 등이 속속 청수지구 등 타 지역으로 이전하고 있어, 구도심의 공동화 현상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천안세무서 인근에서 H사진관을 운영하는 사장 A씨는 “손님은 말할 것도 없고 유동인구 자체가 줄었다”며 “세무서 이전 때문에 재래시장 상권과 세무서 인근 상권이 모두 죽었다”고 말했다.



 세무서 앞에서 한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이용민(41·여)씨는 “말 못할 정도로 손님이 줄었다. 원래 죽은 상권이 더욱 나빠졌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때문에 확인되지 않은 소문만 무성하기도 하다.



 이씨는 “현 동남구청 자리에 다른 기관이 들어오고 세무서 자리에 동남구청이 들어온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확인결과 동남구청 이전은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세무서 관계자는 “현재 활용방안은 없다. 매각은 안하고, 관리하다 타 기관으로 이관해서 타 기관에서 사용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한편 새로 이전한 천안세무서는 천안과 아산을 관할한다. 총사업비 139억원이 투입됐으며, 1만 3614㎡ 대지에 건축 전체면적 7313㎡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지어졌다.



 납세자 신고 편의를 위한 전자신고센터를 갖췄으며, 방문객을 위해 이전보다 주차공간(158면)을 대폭 늘였다. 지리적으로 천안시민은 물론 인근 아산시민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1987년에 완공된 구 대흥동 청사는 비좁은 주변도로와 주차 공간 부족 등으로 민원인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신청사는 당초 내년 3월 완공 예정이었으나 납세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기를 단축, 연내 입주가 이뤄지게 됐다.



글=김정규 기자

사진=조영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