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선행지수 좋아졌다, 문제는 국제유가 급등





13개월 만에 상승으로 돌아서
중동 정세 불안 … 낙관 일러





모처럼 경기 지표가 활짝 폈다. 하지만 꽃샘추위가 닥치기 전 얘기다.



 통계청은 1월 광공업 생산이 13.7%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84.8%로 전달보다 2.7%포인트나 급등하며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0년 이후 3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가 좋아 공장을 한도껏 돌리고 있는 것이다. 기계장비(28.7%), 반도체 및 부품(24.4%), 자동차(23.1%) 업종이 상대적으로 더 활황이었다. 생산업체의 제품 출하는 전달보다 4.4% 늘었고, 재고는 한 달 전보다 3.7% 감소했다. 이에 따라 재고율 지수는 89.8로 전달보다 7.6포인트 떨어졌다. 재고출하 순환도상으로는 경기 상승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게 통계청 판단이다. 이를 반영하듯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100.9로 전달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그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은 경기선행지수의 반전이다. 앞으로 6~7개월 뒤의 경기 국면을 예고해주는 경기선행지수 전년 동월비는 3%를 기록해 지난달보다 0.2%포인트 올랐다. 2009년 12월 이후 줄곧 뒷걸음질친 끝에 13개월 만에 상승 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1월의 경우 수출도 크게 늘었고, 취업자 수도 33만1000명가량 증가하는 등 모든 면에서 경기가 좋아지는 징후가 보였다.



 하지만 지표들이 좋아졌다고 경기를 낙관하기엔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중동 사태가 악화되기 전인 1월의 지표들이기 때문이다. 또 1월은 설 명절을 앞둔 효과가 미리 반영된 측면이 있다. 국제유가가 급등하기 시작한 2월부터는 지표들이 다시 고개를 숙일 가능성이 있다. 기획재정부 윤종원 경제정책국장은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등 교역조건이 악화하면 실질구매력이 떨어져 경기에 악영향을 끼친다”며 “중동 정세가 불안하고 중국 긴축 가능성, 유럽 재정위기 악화 등 경기가 나빠질 요인이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재정부는 이에 따라 유가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활용 가능한 정책수단을 조합한 단계별 위기대응 계획을 수립해 대응하기로 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