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국가조찬기도회서 무릎 꿇고 기도 왜 ?





수쿠크법 비판했던 길자연 목사 “무릎 꿇고 기도합시다”에 … 대통령도, 야당대표도 …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3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있다(왼쪽 사진). 기도회를 인도한 길자연 목사가 “무릎 꿇고 기도합시다”고 제안했고, 이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3500여 명의 참석자가 의자 밑으로 내려왔다. 단상 아래에 있던 손학규 민주당 대표도 동참했다. [안성식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무릎을 꿇었다.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43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이 대통령 내외가 무릎을 꿇고 기도했다. 이 대통령 내외는 지난해 같은 기도회에선 의자에 앉아 양손을 무릎 위에 가지런히 올린 채 기도했었다. 이슬람채권에 대해 과세 혜택을 주는 방안(일명 ‘수쿠크 법안’)을 두고 일부 개신교 지도자가 ‘대통령 하야’까지 거론하며 반발하는 가운데 일어난 일이다.



 이날 풍경은 기도회 순서 중 합심(合心) 기도를 주재한 길자연(서울 신림동 왕성교회 담임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이 시간 우리는 다 같이 무릎을 꿇고 하늘 향한 우리의 죄의 고백을 기뻐하시는, 진정으로 원하시는 하나님 앞에 죄인의 심정으로 먼저 1분 동안 통성기도를 하자”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길 목사는 조용기 목사와 함께 수쿠크 법안 반대운동을 이끄는 대표적인 인사다. 얼마 전엔 한나라당 지도부를 방문해 여당이 법안을 처리하면 여당 후보 낙선운동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소망교회 장로인 이 대통령은 길 목사의 제안에 잠시 주저하다 김윤옥 여사를 따라 무릎을 꿇었다. 대통령은 단상에 있던 15명 중 마지막으로 무릎 꿇은 사람이 됐다. 단상 아래에 있던 제일교회 집사인 손학규 민주당 대표도 무릎 꿇고 기도했다.



 길 목사는 “국가조찬기도회가 시작된 이래 대통령이 무릎을 꿇은 건 처음이다”고 말했다. 단상에 있던 한 참석자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제안이라 당황했으나 단상 아래 참석자들이 쭉 무릎을 꿇는 걸 보고 따라 해야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현직 대통령이 무릎 꿇는 일이 벌어진 데 대해 “합심 기도를 어떤 형태로 진행할지는 인도하는 목사님에게 전적으로 달려 있다. 미리 청와대에 고지된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에선 “길 목사가 선을 넘었다”고 불만을 터뜨리는 목소리가 많았다. 불교계와 관련해선 2009년 3월 27개 종단 모임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가 2년마다 한 번 여는 대법회에 대통령 내외가 참석해 합장한 일이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수쿠크의 ‘수’자도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한국 교회가 사회적 갈등의 매듭을 풀고 국민 통합을 이루어내는 가교가 되어 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상대를 이해하고 존중하고 겸손하며 자신을 절제하는 자세가 지금 우리 사회가 화합을 이루고 성숙하는 데 꼭 필요하다.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기독교인부터, 교회부터 먼저 화해와 화평을 이루는 일에 더욱 힘쓰자”고 당부했다.



 그러나 ‘절제’와 ‘화합’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수쿠크 법안에 대한 일부 기독교계의 반발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이에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교회가 기독교 정신에 입각해 국가의 통합, 화해와 화평하는 데 앞장서 달라는 일반론적 말씀을 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수쿠크 법안 처리에 반대하며 “여당이 법안을 통과시킬 경우 이 대통령 하야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는 해외 출장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 교회 측은 “조 목사가 1, 2일 홍콩에서 선교 일정을 소화하고 3일 오후 귀국했다. 지난해 이미 잡힌 일정”이라고 밝혔다.



 ◆이틀 만에 다시 만난 MB-손학규=이 대통령과 손 대표는 이날 기도회장에서 다시 만났다. 이 대통령은 손 대표에게 “어, 자주 만나네요”라고 인사를 건넸고, 손 대표는 살짝 웃기만 했다. 손 대표가 ‘기도회 고문을 맡아 달라’는 노승숙 국가조찬기도회장의 요청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자 이 대통령이 “정치인은 그런 것을 해야지”라고 거들기도 했다. 두 사람은 3·1절 기념식장에서 만나 “한번 봬야죠”(이 대통령), “네”(손 대표)라고 했으나 이후 여야 영수회담을 정식으로 개최하는 데 대해서는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글=고정애·정강현·강기헌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국가조찬기도회=1966년 대통령조찬기도회라는 이름으로 시작됐다. 69년부터 대통령이 참석해 왔다. 국가조찬기도회라는 명칭을 쓰게 된 건 76년 8회 때부터다. 2003년 사단법인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로 등록됐으며 올해로 43회째다. 법인 자체 예산과 기업후원으로 치러진다. 박정희 대통령이 일정상 한 번 참석하지 못한 것과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 중(2004년) 불참하고 대신 고건 국무총리가 자리한 것을 빼곤 현직 대통령이 매년 참석해 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