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olf&톡.톡.talk] “내가 그의 이름을 기억하라고 그랬지?”









닉 팔도(영국)와 미셸 위의 캐디를 지낸 전문 캐디 페니 수네슨(스웨덴), 최근 리 웨스트우드(영국)를 제치고 세계랭킹 1위에 오른 마르틴 카이머(27·독일)의 기량을 칭찬하며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말. 카이머가 1위에 등극하면서 세계 골프랭킹 1~4위는 모두 유럽 선수(카이머, 웨스트우드, 루크 도널드, 그레임 맥도월)가 차지하게 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