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4개 하천에 연어 200만 마리 푼다

경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가 울진군 왕피천·남대천, 영덕군 송천, 포항 형산강 등 4개 하천에 어린 연어를 방류하고 있다. 17일까지 총 200만 마리를 풀어 준다. 하천에 방류된 어린 연어는 1개월 정도 머물다가 바다로 나가 북해도 수역을 거쳐 베링해와 북태평양에서 성장하고 3∼4년 뒤 어미가 돼 하천으로 돌아와 산란하고 일생을 마친다.



왕피천·남대천, 송천, 형산강에

 민물고기연구센터는 모천 회귀 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2007년부터 어린 연어의 머리에 첨단 표시장치를 삽입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연어의 회귀율은 평균 0.2∼0.3%다. 민물고기연구센터는 올해도 왕피천·형산강에 각각 1만 마리를 표지 방류한다.



 이 장치는 길이 0.5㎜에 6개의 아라비아 숫자가 코드화된 칩이며 3∼4년 뒤 회귀한 연어가 바다나 하천에서 포획되면 이 장치를 수거해 회귀율을 판독한다. 민물고기연구센터는 1970년부터 연어 방류를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3906만 마리를 방류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