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비아에 대규모 무기 수출 … 러·프랑스 “군사개입 반대”

리비아 영공을 ‘비행금지구역(no-fly zone)’으로 설정하느냐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힐러리 클린턴(Hillary Clinton) 국무장관이 지난달 28일 공론화한 뒤 러시아·프랑스 등이 반대하고 나섰다. 안보리 거부권을 가진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강력히 반대했다고 미국의 폭스뉴스가 전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가 이미 결의한 제재안에 주력하자”며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의 위임이 없는 어떠한 군사행위에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와 터키도 안보리나 나토의 의결이 전제되지 않은 군사개입에 반대했다. 프랑스와 러시아는 리비아에 많은 무기를 수출하고 있다.



미·영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러·프 “안보리 의결 통해야”

 특히 미 군부 내에서조차 회의론이 나오고 있다. 제임스 매티스 미 중부군 사령관은 1일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려면 리비아의 대공 방어 시스템인 레이더와 지대공 미사일 기지부터 선제 폭격해 무력화해야 한다”며 “이는 비행기를 띄우지 말라고 경고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라고 말했다. 리비아 공군기가 아예 뜨지 못하도록 막자면 미사일·레이더 기지에 대한 선제공격이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후로도 리비아 공군기를 봉쇄하자면 최소 150대 이상의 전투기가 동원돼야 한다.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도 “대통령에게 모든 옵션을 제시할 것”이라면서도 “비행금지구역 설정은 매우 복잡한 문제로, 미군을 중동의 기존 주둔국 외의 나라에 사용하는 문제에 대해 솔직히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미국과 영국 정부의 입장은 강경하다. 미국 수전 라이스 유엔대사는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카다피를 경제적으로는 물론 군사적으로도 압박하는 카드”라고 했으며, 데이비드 캐머런(David Cameron) 영국 총리도 “카다피 정권이 헬리콥터와 폭격기를 사용해 자국민을 살해하는 상황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