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상률 전 청장 수사 때 도곡동 땅 의혹도 조사”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2일 한상률 전 국세청장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이명박 대통령 도곡동 땅 차명보유’ 의혹도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귀남 법무, 국회서 밝혀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민주당 정장선 의원이 “안원구 전 국세청 국장이 포스코 세무조사 과정에서 ‘도곡동 땅이 이 대통령의 소유라는 전표를 봤다’는 증언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그 부분은 고소 고발된 대상이 아니지만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어 수사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정 의원이 “태광실업 세무조사를 부산이 아닌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에서 한 데 대해 청와대와 사전 협의해 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하자 “그 부분도 현재 수사 중이며 끝나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청장과 안 전 국장의 대질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하겠지만 검찰이 자체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 장관은 이어 한 전 청장과 에리카 김 수사에 대해 “일절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획입국’ 의혹과 관련해선 “한 전 청장은 수사팀과 전혀 의견 조율 없이 귀국했고 에리카 김은 최근 미국에서 보호관찰이 해제되면서 검찰에 들어오겠다고 사전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조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