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수 아닌, 나의 부활 돼야 우리가 성숙해져”




김흥호 목사는 “십자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밀알 한 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예수의 십자가가 아니라 나의 십자가가 돼야 한다. 예수의 부활이 아니라 나의 부활이 돼야 한다. 그럴 때 우리는 성숙해진다. 성숙해지면 예수와 내가 하나가 된다. 그게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거다.”

 김흥호 목사가 서울 이화여대 연경반 강의실에서 매주 일요일 아침마다 무료 강의를 하며 던졌던 메시지다. 그는 2008년 여름 폐암 수술을 받고서도 회복 중에 강의를 계속했다. 그렇게 40년 넘는 세월 동안 그리스도교와 유(儒)·불(佛)·선(禪)의 경전을 두루두루 관통하며 일반인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김 목사는 올해 92세가 됐다. 그래도 그의 열정은 식지 않는다. 최근에는 『요한복음 강해-빛 힘 숨』(전5권, 사색출판사)을 펴냈다. 요즘도 저서 출간을 위한 이런저런 물음을 받고, 앉은 자리에서 두 시간씩 ‘강의형 답변’을 쏟아내곤 한다. 겨우내 참았던 바깥 산책도 날이 더 풀리면 나설 참이다. 구약성경 강해, 신약성경 강해, 고린도서 강해 등을 계속 펴낼 계획인 그가 요한복음을 먼저 풀었다.

 김 목사는 다석(多夕) 유영모(1890~

1981)의 제자다. 다석 선생 밑에서 그는 6년간 공부를 했다. 김 목사는 “유영모 선생께서 참 좋아하셨던 복음이 요한복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유가 있다. 본래 마태복음은 유대인, 마가복음은 희랍인, 누가복음은 로마인, 요한복음은 동양인을 위해 씌어졌다고 한다. 요한복음과 동양은 왜 궁합이 맞는 걸까. 김 목사는 “동양에는 ‘신(神)’이라는 개념이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신 요한복음에는 물음과 답이 있다고 했다. 다시 말해 ‘요한복음’을 통해 그 물음을 던지고, ‘요한복음’을 통해 그 답을 찾자는 얘기다. 그 물음이 뭘까. 다름 아닌 “나는 누구인가?”다. 그건 선(禪)불교의 “이뭣고”라는 화두와 통하고, 소크라테스의 “너 자신을 알라”는 외침과도 통한다. 결국 “나를 찾자”는 메시지다. 공자는 그 물음과 답의 중요성을 한 마디로 표현했다. “아침에 도(道)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 무슨 뜻일까.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이 우리가 각자의 삶에서 끼워야 할 가장 절박한 단추라는 얘기다.

 그 절박함의 이유를 김 목사는 “죽음 때문”이라고 했다. ‘죽으면 끝이다’라는 생각이 사람에게 절망을 안겨주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럼 해결책은 뭘까. 김 목사는 ‘요한복음 강해’를 통해 그 답을 찾아간다. 그는 요한복음의 1장1절(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을 계란에 비유했다. ‘태초에 계란이 하나 있었다. 계란을 어미닭이 품고 있었다. 계란이 곧 병아리가 되었다.’ 김 목사는 “예수라는 계란이 그리스도라는 병아리가 되었다. 나는 이것이 기독교의 가장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양에서는 이걸 ‘깨달음’이라 부르고, 기독교에서는 이걸 ‘거듭남’이라고 부른다고 했다.

 김 목사는 “예수의 부활이 아니라 나의 부활이 돼야 한다. 그럴 때 우리는 성숙해진다”고 했다. 그럼 ‘나의 부활’을 위한 구체적인 통로는 뭘까. 김 목사는 그 길도 제시한다. “나는 유영모 선생을 통해 진리를 깨닫게 됐다. 또 하나는 생각하는 것을 배웠다. 경전 속의 핵심 구절을 자꾸 들여다보면서 깊이 생각했다. 밤 늦게까지 생각하다가 잠이 들기도 했다. 그런데 아침에 깨면 그 문제가 풀리는 경우가 많았다. ‘아, 이것이 바로 성령께서 역사하시는 것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많은 기독교인에게 ‘성령’은 막연한 대상일 수 있다. 그런데 김 목사는 “성령이란 ‘말을 생각하는 것이다’라고 바꿔도 좋다. 진리의 글을 읽고 생각을 깊이 함으로써 거듭날 수 있다. 자꾸 생각을 해나가다 보면 무엇인가, 성령이라고 할까, 하여튼 보이지 않는 힘이 나를 도와주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된다”며 ‘콕’ 집어서 계란이 병아리가 되는 통로를 제시했다.

 결국 성경 구절은 밖에서 계란을 쪼는 어미닭의 부리라는 얘기다. 하늘의 말씀을 따라서 ‘톡, 톡, 톡’ 하고 우리의 껍질을 밖에서 두드리는 강렬하고 근원적인 자극이다. 그 소리를 듣고서 계란 속의 병아리는 생각에 잠긴다. 그런 뒤 소리에 담긴 뜻을 알아채고 같은 지점을 찾아서 쪼는 것이다. 밖에서 어미닭이 쪼는 소리를 듣고, 안에서도 병아리가 그 지점을 쫄 때 계란이 부화한다. 성경 구절을 안고서 밤새도록 생각에 잠겼던 김 목사도 마찬가지다. 그런 식으로 계란 속의 병아리가 되어 껍질을 쪼았던 것이다.

 김 목사는 ‘빛, 힘, 숨’ 세 글자로 요한복음에 담긴 핵심을 요약했다. 빛은 십자가, 힘은 부활, 숨은 승천이라고 했다. 그게 요한복음에 담긴 물음이며, 그 답을 찾아서 우리도 껍질을 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서 구입문의 070-8265-9873(www.hyunjae.org).

백성호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흥호
(金興浩)
[前] 이화여자대학교 인문과학대 기독교과 교수
1919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