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주 “배고파서 왔다” DMZ 넘어온 북한군 제대병 보니 …





굶주림이 북한 인종을 바꿨다
나이 21세·키 154㎝·몸무게 47㎏





“배가 고파서 왔다.” 지난 14일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를 통해 넘어온 김모(21)씨는 귀순 동기에 대해 “굶주림을 견디다 못해 남쪽으로 왔다”고 말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23일 전했다. 김씨는 지난해까지 전방에서 근무한 병사 출신이다. 정부 합동신문 관계자들은 김씨의 왜소한 체구에 깜짝 놀랐다고 한다. 21세 청년의 키가 1m54㎝에 몸무게가 47㎏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20대 남성의 평균 신장 1m74㎝, 몸무게 69㎏(2010년 기술표준원 자료)에 비하면 키는 20㎝, 몸무게는 22㎏이나 덜 나간다. 이 당국자는 “같은 민족인 남북한 주민의 유전자(DNA) 구조가 60년 새 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 주민들의 평균 신장은 1m58㎝~1m64㎝(탈북 주민 조사)로 추정된다. 남한 국민의 신체는 경제성장과 더불어 비약적으로 커진 반면 북한은 식량난에 따른 영양 부족으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갓 전역한 김씨의 귀순은 북한군의 식량 배급체제까지 무너지고 있다는 점을 방증한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아사자가 나오는 정도는 아니지만 평양 이외의 지역이나 군대 및 공공 부문에 배급이 안 돼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 벗들’은 23일 “수도 방어 임무를 맡고 있는 3군단 산하 사단 훈련소들은 하루에 옥수수 300g도 못 줄 때가 있다”며 “황해북도 훈련소들에서는 영양실조자가 속출해 동계훈련을 중단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강원도 지역은 상황이 더욱 심해 한 끼에 150g 미만의 옥수수를 배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올해 식량부족량은 100만t에 이를 것으로 통일연구원은 예상하고 있다.



김수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