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제츠 돌연 “한·일 방위협력 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를 예방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날 양 외교부장은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6자회담 재개 문제 등 현안을 논의했다. [안성식 기자]



양제츠(楊潔篪·양결지) 중국 외교부장은 23일 서울에서 열린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이례적으로 한국과 일본이 추진 중인 방위협력 문제를 거론했다고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소식통은 “양 부장은 우리 측에 중국의 관점에서 본 지역 정세를 설명하면서 ‘한·일 간에 방위협력을 추진하는 흐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부장이 한·일 간의 방위협력 움직임에 대해 객관적인 사실만 말했지만 외교적 수사를 고려할 때 이 발언은 사실상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실무 관리들은 이미 정부에 여러 차례 한·일 방위협력에 대해 물어보며 관심을 표명해왔다”고 덧붙였다. 한·일 국방장관은 지난달 10일 회담을 열어 ‘물품서비스 상호제공협정(ACSA)’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의 체결을 추진키로 했다. 16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제반 여건을 고려하면서 양국 간 방위협력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김성환 장관은 확대회담에 앞선 소수 참가 회담에서 북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의 안보리 회부에 대한 중국의 협조를 촉구했으나 중국은 “6자회담에서 다룰 문제”란 입장을 고수해 확대회담에서 이 문제는 의제로도 채택되지 못했다. 양 부장은 모두발언에서 “한국과 중국은 같은 지역에 있으며 중국이 동북아 지역의 문제를 처리하는 착안점은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고 비핵화 목표 등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실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해 ‘선(先) UEP 안보리 회부, 후(後) 6자회담’을 주장하는 한국과 입장차를 드러냈다.



 두 장관은 양자 문제에 대해 고위 인사 교류를 심화하고, 군사 분야 교류를 확대키로 합의했다.



또 김황식 국무총리의 방중을 추진하고, 김 장관도 상반기 중 방중키로 합의했다. 이 밖에 ▶차관급 전략 대화 지속 ▶청년외교관 상호 교류 ▶양국 국민 간 우호 증진 등을 통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해가기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양 부장을 접견하고 “북핵 문제 진전 등을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한다”고 말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양 부장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빨리 체결되기 바란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희망하고 북한의 핵개발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글=강찬호·권호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