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인삼, 아토피에도 효과





진세노사이드 F2 성분이 약효





새로운 효능이 하나 둘씩 더해지고 있는 고려인삼(사진). 이번엔 아토피성 피부염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고려 인삼에 함유된 ‘진세노사이드 F2’ 성분에 이 같은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성분을 아토피성 피부염을 유발시킨 동물에 주입했더니 염증과 가려움증이 가라앉았다는 것이다. 인삼 속의 다양한 진세노사이드 성분이 항암, 면역력 증강, 주름 개선 등의 효능이 있다는 것은 입증된 바 있지만 아토피 효능 성분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진세노사이드 F2를 일주일에 두 차례, 3주 동안 바른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아토피 현상이 63% 정도 줄었다. 이 성분이 아토피를 유발하는 면역 물질의 활성을 억제시켰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성분은 다른 진세노사이드 성분보다 피부염에 좋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세노사이드 RB1이나 RG1 같은 성분보다 분자량이 작아 피부에 잘 흡수되기 때문이다.



 진세노사이드는 인삼 속 사포닌 성분을 가리키는 말이다. 인삼에는 34가지 이상의 진세노사이드가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