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가 종교문제로 지탄 받는 것은, 기독교 근본주의 흐름 속에 있기 때문”





조계종 ‘한국불교중흥 대토론회’



원택 스님



23일 오후 2시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한국불교중흥을 위한 2월 대토론회’(주최 조계종 승가교육진흥회)가 ‘한국불교 교단과 국가’라는 주제로 열렸다. 종교와 정부간 바람직한 관계를 모색하는 자리였다.



 발제를 맡은 원택(조계종 화쟁위원회 부위원장) 스님은 ‘정부 관계자의 종교차별 발언’ 등 20여 종교편향 사례를 언급하며 “중립적인 입장에서 종교 문제를 조정해야 할 정부가 지탄받는 것은 이러한 기독교 근본주의의 흐름 속에 있기 때문”이라며 “한국 개신교가 한국 종교문화의 특성과 우리만의 독특한 사회·역사적 배경을 무시하고 인정하지 않으려는 데서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토론에 나선 보광(동국대 교수) 스님은 “한국 사회에서 불교탄압이나 종교적 차별에 대해서 불교계에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 불교가 불교답게 정법(正法)대로 살아왔던가를 반성해야 한다”고 운을 뗀 뒤 “이러한 시기에 종단이 제시한 수행·문화·생명·나눔·평화의 5대 결사는 불교계가 나가야 할 대(對)사회적 방향임에 틀림없다”고 밝혔다.



박세일(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종교와 권력은 엄격한 분리가 바람직하다. 종교는 기본적으로 개개인의 구원과 해탈의 문제이고, 권력은 모든 종교에 공평하게 대하는 것이 옳다”며 “종교 역시 권력의 내용에 개입해선 안 된다. 특정 종교가 정파적 입장을 취하거나 국가의 개별 정책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이 대단히 위험할 수 있다. 국가의 개별정책에 대해 종교가 시비를 가리기 시작하면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백성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