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원대로 상습 체증 2015년 풀린다





팔용터널 도로,지하화 요구 받아들여 연내 착공





경남 창원시 팔용동 일대 창원대로의 상습 체증은 언제쯤 해소될까. 옛 마산시와 창원시를 잇는 팔용동 일대는 통행 차량이 많아 출퇴근 시간에 상습체증을 빚는 곳이다. 다행히 인근 팔용산(해발 328m)을 관통하는 ‘팔용터널 민간투자도로’(이하 팔용터널 도로)의 건설이 속도를 낼 전망이어서 체증 해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환경파괴를 이유로 터널 전 구간을 지하화하라는 주민 요구를 민간사업자가 받아들이기로 한 때문이다.



 21일 경남도에 따르면 팔용터널 건설 민간사업자가 경남도와 창원시의 중재에 따라 주민의 지하화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팔용터널 도로는 양덕동 양덕교차로와 팔용동 평산교차로를 잇는 4.35㎞에 4~6차로(너비 18.5~30m)로 건설된다. 터널 길이는 2570m다. 터널 양쪽의 양덕·평산교차로에는 각각 고가교량 등 접속도로(1780m)가 건설된다. <위치도 참조>



 경남도는 이 도로를 빠르면 올해 말 착공해 2015년 상반기 개통할 계획이다. 민간사업자가 도로개통 뒤 27년간 700원(2006년 1월1일 소형차 기준)의 통행료를 받는 조건이다. 통행료 영업소는 팔용동에 설치된다.



 애초 경남도는 양덕1동에 영업소를 설치하고, 영업소 양쪽에 양덕터널(459m)과 팔용터널(1680m) 등 두 개의 터널을 건설할 계획이었다. 팔용산 중간에 지상도로를 만드는 식이다.



 하지만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는 주거지역인 양덕1동에 영업소를 설치하면 소음 피해가 생기고, 터널을 두 개 만들면 팔용산 절개지가 늘어나 환경파괴·미관 훼손이 심해진다고 지적했다. 영업소 차로 수를 8차로에서 6차로로 줄여 팔용동에 영업소를 설치하고 팔용산 전 구간을 지하화할 것을 요구해온 것이다. 이 때문에 2009년 4월 이후 사업추진이 중단되다시피 했으나 이번에 지하화 등에 합의한 것이다. 팔용터널 도로는 삼부토건이 중심이 된 팔용터널㈜가 1500여억원을 들여 건설한다. 도는 다음달 민간사업자와 실시협약을 하고 이후 환경영향평가·산림훼손허가 등 행정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김창호 경남도 도로과장은 “팔용터널은 옛 마산·창원시를 연결하는 첫 도로사업으로 양덕동과 마산자유무역지역 일대의 접근성을 좋게 하는 등 통합 창원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