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여리씨, 런던 명문 패션 대학원 수석졸업









세계적 패션디자인 스쿨인 영국 런던의 ‘센트럴 세인트 마틴 스쿨’ 대학원 과정을 한국 여학생이 수석으로 졸업했다. 주인공은 배여리(27·사진)씨.



 중학교 때 영국으로 유학 간 배씨는 학부도 이곳을 나왔다. 학부 재학 중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요지 야마모토 등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졸업 뒤엔 유명 디자이너인 록산다 일린칙의 회사에서 디자인 매니저로 경력을 쌓은 후 대학원에 진학했다.



 배씨는 이번 ‘런던 패션위크’ 기간에 열린 졸업전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수석 졸업자의 특전으로 맨 마지막 무대를 꾸몄고, 다른 학생들보다 2배나 많은 작품을 선보였다. 그는 “제주도 돌 문화원 등에서 영감을 얻었다”면서 “지난해 7월 말부터 열심히 준비해 세계적인 패션 무대에 성공적으로 작품을 올렸다는 사실이 실감이 안 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선 “유명 디자이너 밑으로 들어가 다양한 경험을 쌓겠다”고 말했다. [연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