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개입 여부 확인해달라” 인도네시아, 한국에 정식 요청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 침입 사건에 대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기밀이 유출되지 않았음을 강조하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코 수얀토 정치안보조정 장관은 21일 “군사 기밀과 관련된 어떤 자료도 한국에서 유출되지 않았다”며 “유출 가능성이 있는 자료는 산업부 장관의 보좌관 컴퓨터에 보관됐던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는 특히 특사단의 일원이었던 푸르노모 유스기안토로 국방장관은 어떤 군사 관련 파일도 갖고 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정부 “외교 문제 비화 안 될 것”

 한국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인도네시아 쪽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해) 이해가 돼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인도네시아 측에서 기분은 좀 나쁠 것이나 외교 레벨까지 비화하지 않고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직 국정원 고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한국과 우호관계를 오래 유지해 왔고 정보기관 간에 협력할 사안도 많아 사이가 좋은 편”이라며 “국정원 측이 암묵적으로 양해를 구하고, 인도네시아 측이 이를 받아들이는 선에서 사건이 매듭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다만 “이 사건은 보도가 됐기 때문에 인도네시아 정부가 국내의 반한 감정을 의식해 외교적 대응을 고려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은 인도네시아 측이 국정원이 이번 사건에 개입됐다는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해 우리 정부에 사실확인을 요청해 왔다고 밝히고 “ 사실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인도네시아 에 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니콜라스 탄디 다멘 주한 인도네시아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를 방문해 박해윤 외교부 남아시아태평양국장을 면담했다.  



서울=강찬호 기자, 자카르타=정용환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