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식거래 수수료 0.011% … 증권업계 수수료 인하 경쟁

최근 랩어카운트 수수료를 두고 촉발된 증권업계 수수료 인하 경쟁이 주식거래 서비스로 확산되고 있다.



대신증권, 국내 최저가로 내려
온라인 매매 수수료 경쟁 점화

 가격 경쟁에 불을 댕긴 곳은 대신증권. 대신증권은 21일 국내에서 가장 싼 수수료를 적용한 은행연계 온라인 증권거래 서비스인 ‘크레온(CREON)’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크레온 트레이딩 시스템을 통해 거래하는 고객은 기존 최저가 수수료(0.015%)보다 낮은 0.011%의 수수료를 내고 주식·선물·옵션 등 온라인 증권거래를 할 수 있다.



 또 월 1만5000원의 이용료를 내면 0.0088%의 수수료율을 적용받을 수 있는 ‘스마트 수수료’도 내놓았다. 대신증권은 “한 달 동안 7억원 이상을 거래하는 고객은 스마트수수료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크레온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신한·우리·국민·하나은행 등 시중은행이나 우체국에서 대신증권 연계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증권업계에서는 증권사 간 수수료 인하 경쟁이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한국투자·대우·우리투자·동양·키움·이트레이드증권 등은 은행연계계좌의 거래수수료 하한선을 0.015%로 적용하고 있다. 주요 증권사들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대응책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시장점유율 하락을 막기 위해서라도 수수료율 인하에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실제 2008년에도 하나대투증권이 ‘피가로’ 서비스를 내놓고 온라인 주식매매 수수료 0.015%를 제시하자, 동양·한국투자증권 등이 연이어 수수료를 0.015%까지 내리면서 수수료 인하 경쟁이 벌어진 바 있다.



 하지만 시장은 시큰둥한 편이다. 한국투자증권 이철호 연구위원은 “주 수입원인 수수료율을 내리면 증권사의 주머니 사정은 그만큼 나빠진다”며 “하지만 수수료율이 낮아질 만큼 낮아진 상황이라 증권사 간 출혈경쟁으로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