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안에 대형마트·SSM 들어서기 어려워진다

천안에서 전통시장 주변에 대형마트와 기업형 수퍼마켓의 입점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시는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조례를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전통과 역사를 보존하고 있는 지역을 전통상업 보존구역으로 지정하고, 이 구역에 대해 대규모 점포 및 준대규모 점포 등록을 제한하는 ‘천안시 전통상업 보존구역 지정 및 대규모·준대규모 점포의 등록제한 등에 관한 조례’(이하 조례)를 지난 11일자로 공포했다.



25일까지 전통상업 보존구역 지정 위한 주민열람 공고

 공포된 조례에 따르면 시장은 ‘전통시장와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전통시장과 중소기업청장이 정하는 전통상점가의 경계로부터 직선거리로 500m 이내의 범위에서 전통상업 보존구역을 지정하거나 변경할 수 있다. 보존구역으로 지정되면 보존구역 안에서 대규모점포를 개설하거나 변경등록 할 때에는 전통시장이나 전통상점가와 상생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 등을 제시하는 ‘상생협력사업계획서’를 첨부해야 한다.



 시장은 해당지역 개설 또는 변경등록이 ‘유통산업 상생발전 추진계획’에 부적합하다고 인정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등록·변경 신청자에게 권고 또는 조언할 수 있다.



신청자가 시장의 권고와 조언을 따르지 않을 때 시장은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에 협의를 요청할 수 있으며, 협의가 성립되지 않거나 전통시장 또는 전통상점가의 보존이 현저하게 어려운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등록을 제한 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전통상업 보존구역 지정에 대해 주민의견을 수렴하고자 공고하고 25일까지 시민의견을 받고 있다. 전통상업 보존구역 대상은 천안시 전통시장 중 인정시장 및 등록시장이며 전통상점가는 천안역 지하상가다. 대상시장은 남산중앙시장, 천안공설시장, 성정5단지시장, 병천시장이며, 등록시장은 중앙시장, 천일시장, 자유시장이다.



 열람기간은 25일까지고, 열람장소는 천안시 홈페이지 및 게시판이다. 의견 제출기간은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로 전통상업 보존구역에 관한 사항을 천안시 지역경제과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주민열람과 의견제출, ‘천안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의 협의를 거쳐 전통상업 보존구역을 최종적 지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역 소상공인 등은 “이미 포화될 대로 된 상태에서 조례를 제정하는 것은 촌극”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