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최초 '골 넣는 골키퍼' 탄생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최초로 '골 넣는 골키퍼'가 탄생해 화제다.



21일 오전(한국시각) 스페인 델 메디텔라니오에서 열린 2010-2011 프리메라리그 '알메리아' 대 '데포르티보' 경기에서 데포르티보의 골키퍼 다니엘 아란수비아(Daniel Aranzubia)가 경기 종료 직전 극적인 헤딩 동점골을 기록했다.



데포르티보는 후반 3분 알메리아의 파블로 피아티(Pablo Piatti)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경기 내내 동점골을 넣지 못하고 끌려가는 듯 했다. 1대 0으로 뒤진 채 후반 45분이 지났고 이어 주어진 추가시간에서 데포르티보는 코너킥을 얻었다. 이에 미겔 앙헬 로티나 데포르티보 감독은 골키퍼 아란수비아에게 상대진영까지 올라가라고 지시했고 페널티 박스 안에 서있던 그는 극적인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골을 성공시킨 뒤 아란수비아는 동료선수들과 함께 함성을 지르는 등 자축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아란수비아의 골로 데포르티보는 값진 무승부를 일궈냈으며 그의 골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역사상 1호 GK 필드골로 기록됐다. 이를 본 축구팬들은 "98년 K-리그에서 골키퍼 김병지가 터뜨린 헤딩골이 떠오른다" "역시 스포츠는 한편의 드라마" "골 넣는 골키퍼, 흥미롭고 재밌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편집국=유혜은 기자 yhe111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