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매노인도 ‘위치추적 서비스’

내년부터 서울에서 치매노인을 위한 위치추적 서비스가 실시된다. 서울시는 일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하고 있는 위치기반 서비스인 ‘u-서울 어린이 안전서비스’의 적용 대상을 치매노인과 정신지체 장애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5월부터 300명에 시범운영
안심존 벗어나면 문자메시지

시는 치매노인을 위한 위치추적 서비스 계획을 수립해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시는 일단 은평 뉴타운 치매노인과 장애인 300명을 대상으로 5월부터 시범 운영을 하기로 했다. 은평뉴타운 내에 안심존을 만들어 전자태그 등을 단 치매 노인들이 이곳을 벗어나게 되면 보호자에게 문자메시지(SMS)를 보내는 방식이다.



현재 서울의 7개 초등학교, 2195명 초등학생들에게 제공되는 u-서울 어린이 안전서비스는 어린이가 위험 지역에 들어가거나 안전지역을 이탈하면 학부모에게 SMS를 보낸다.



이계헌 서울시 u-시티추진담당관은 “치매노인과 장애인에 이 서비스를 적용하면 이들이 장시간 길을 잃거나 실종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 성범죄자 위치추적 전자장치인 전자발찌 착용자가 초등학교에 나타나면 교사와 학부모에게 SMS로 알리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전자발찌법 등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서울 지역에 국한된 u-서울 안전서비스 시행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해 이동통신사 등과 협의하기로 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