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니스 유머] 하필 그날









머리카락이 적어 고민하던 대학생, 비싸더라도 머리카락을 심기로 했다.



 4년 동안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했다. 드디어, 졸업할 때쯤 모든 돈을 다 털어 고통을 참으며 작업을 마쳤다.



 거울을 보고는 매우 흡족해 했다. 움츠렸던 어깨도 활짝 폈다.



 싱글벙글 집으로 들어갔는데, 몰라보게 변한 아들을 보고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



 “얘, 너 영장 나왔다.”



제공=윤선달(『알까기 골프』 시리즈 저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