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마트폰으로 찍은 단편 ‘파란만장’ … 세계 빅3 베를린영화제 ‘최고상 황금곰상’




제61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파란만장’으로 단편 부문 최고상인 황금곰상을 받은 박찬경 감독이 19일(현지시간) 시상식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베를린 AP=연합뉴스]

형제는 용감했다. 20일 폐막한 제61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단편 ‘파란만장’으로 영화감독 박찬욱(48), 미디어아티스트 박찬경(46) 형제가 단편 부문 최고상인 황금곰상을 받았다. 장·단편을 통틀어 한국 영화가 칸·베를린·베니스, 소위 세계3대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관계기사 24면>

 박찬욱 감독은 월드스타 감독이 된 지 오래다. 세계 최고의 칸영화제에서 ‘박쥐’로 2009년 심사위원상을, ‘올드보이’로 2004년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베를린영화제에선 2007년 ‘사이보그지만 괜찮아’로 특별상(알프레드 바우어상)을 받았다. 그가 미국 체류 중인 이유로 이날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안고 활짝 웃는 ‘용감한 형제’의 모습은 볼 수 없었다. 동생 박찬경 감독과 20일 전화인터뷰를 했다. 폐막파티가 끝난 직후였다.




박찬욱(左), 박찬경(右)

 “형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수상소식을 알리자 ‘정말이냐’며 굉장히 좋아하더군요.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받은 건 처음이라 감회가 남다른 것 같아요. 형제가 함께한 첫 작업으로 이렇게 좋은 결과를 안게 돼 저도 기쁨이 큽니다.” 지난달 ‘파란만장’ 시사회에서 박찬욱 감독은 “스마트폰 덕에 초등학생부터 노인까지 모두 박찬욱이 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휴대전화와 밥값만 있으면 누구나 영화를 찍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동생 박 감독은 서울대 미대(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미국 캘리포니아 칼아츠에서 사진학을 전공한 미디어 아티스트다. 2005년 단편 ‘비행’이 세계 3대 단편영화제로 꼽히는 독일 오버하우젠 영화제에 초청받았고, 이후 ‘신도안’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 등 다큐멘터리 작업으로 주목받았다.




조엘 코언(左), 이선 코언(右)

 “형은 자유롭고 실험적인 영화를 늘 하고 싶어 했습니다. 전 미술 분야에 있다 보니 대중과 만날 기회가 적었어요. 둘의 욕구가 스마트폰을 매개로 자연스럽게 만난 겁니다. 역할분담이 명확하진 않았지만 구상은 제가, 영화적 재미를 더하는 프로듀서 역할은 형이 했습니다.” 그는 “형은 워낙 명감독이고 전 신인감독이라 형이 하자는 대로 따랐다. 분야가 다르다 보니 오히려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발전시키는 시너지 효과가 난 것 같다”며 웃었다.

 세계 영화계에는 유명 형제감독이 적지 않다. 2008년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로 아카데미 작품상·감독상 등을 받은 ‘영화천재’ 코언 형제를 비롯해 SF액션의 신기원을 연 ‘매트릭스’ 시리즈의 워쇼스키 형제, 99년과 2005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두 번이나 받은 벨기에 출신 다르덴 형제 등이다. 이제 ‘박씨 형제’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기선민 기자

◆‘파란만장’=한 낚시꾼(오광록)이 낚시터에서 귀신을 만나면서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기이한 체험을 한다는 내용의 33분짜리 판타지물. 귀신 역으로 댄스가수 이정현이 출연했다. 아이폰 국내사업자인 KT의 지원을 받아 100% 아이폰으로 촬영됐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작품이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것도 세계 처음이다.

◆코언(Coen) 형제=미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형제 감독. 형 조엘(Joel·57)과 동생 이선(Ethan·54)이 각본과 연출·제작 등을 함께한다. 1984년 ‘분노의 저격자’로 데뷔 . 91년 ‘바톤 핑크’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감독상을, 96년 ‘파고’와 2001년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로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는 등 평단과 관객의 열광적 지지를 받아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