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에 다시 몰려

버블세븐 지역의 아파트가 최근 부동산 경매시장에서 인기를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1∼15일 서울 강남·서초·송파·목동과 경기 분당·용인·평촌에서 경매에 나온 아파트의 평균 낙찰률은 44.8%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달 이들 지역의 평균 낙찰률(19.5%)보다 25.3%포인트 급등한 것이다.



전세난에 DTI완화 연장 기대감 영향

 서초가 24.4%에서 57.9%로 33.5%포인트나 올라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고 용인(28.3%포인트), 송파(28.2%포인트), 평촌(15%포인트)도 두 자릿수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강남은 1.6%포인트(46%→47.6%) 높아지는 데 그쳤고 목동(-7.8%포인트)과 분당(-6.2%포인트)은 다소 떨어졌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전세난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연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소형에서 시작된 매수세가 고가 부동산이 많은 버블세븐 지역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