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군사시설 3곳 움직임 … 정보당국 판단은





풍계리, 핵실험 동향 없다





군 관계자는 20일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제 3차 핵실험을 준비하려는 동향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내 한 언론이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3차 핵실험을 위해 지하갱도 2~3개를 추가로 굴착하고 있다”고 보도한 다음이다. 군 관계자는 “일상적인 인력과 장비의 움직임만 관찰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풍계리는 북한이 2006년 10월과 2009년 5월 두 차례 핵실험을 한 곳이다. 핵실험 이후 최근까지 북한은 풍계리에서 사방팔방으로 얽혀 있는 실험용 갱도를 청소하고 정비하며 ‘뭔가 하고 있다’는 시그널을 계속 보여주고 있다.



동창리, 미사일 철로 없어











한·미 정보 당국은 평안북도 철산군의 동창리와 황해남도 용연군의 고암포에 대한 감시도 강화하고 있다.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타워 완공으로 주목받은 동창리 미사일 기지는 동해안 무수단리 기지에 비해 규모가 3배 정도이고, 현대적이고 정교한 시설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영변 핵시설 단지에서 70여㎞, 평양 인근의 미사일 제작 공장에서 200여㎞ 떨어져 미사일 및 핵무기의 운반·장착이 하루 사이에 가능하다는 점에서 위협 강도가 훨씬 크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군 정보 관계자는 20일 “동창리 기지에는 시험발사에 필요한 핵심 시설인 레이더 시스템과 철로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레이더 시스템은 이동식 레이더를 가져오면 되지만 철로가 없으면 수개월 내 미사일 발사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로버트 월러드 미 태평양 사령관이 지난 18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한 것은 이를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다.



고암포, 서해기습 예의주시











완공 마무리 단계인 북한의 고암포 기지는 서해 기습 침범 우려로 주목받는 곳이다. 공기부양정 70여 척을 수용할 수 있는 기지로 백령도에서 불과 50~60㎞ 떨어져 있다. 북한군이 주력 공기부양정인 ‘공방Ⅱ’(35t급)나 ‘공방Ⅲ’(20t급)를 이용해 공격해올 경우 30~40분이면 백령도 등 서해 5도에 도달할 수 있다. 합참 관계자는 “동창리나 풍계리, 고암포 등에서 도발 징후가 포착되진 않았다”면서 “북한이 미국에 대한 도발 카드로 미사일 시험발사와 3차 핵실험을 할 수도 있고, 대남 기습 을 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움직임 하나하나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