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회창 “박근혜 과학벨트 발언 애매”





“공약 지키라는 건지 뭔지”





자유선진당 이회창(얼굴) 대표가 18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게 ‘쓴소리’를 했다. 박 전 대표가 16일 과학비즈니스벨트와 관련, “대통령이 약속한 것인데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하면 그 책임도 대통령이 지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한 데 대해 “좋게 말하면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식의 발언이고 나쁘게 말하면 국민을 우습게 본 희롱처럼 들릴 우려가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 대표는 당 5역회의에서 “(박 전 대표의 ‘대통령 책임론’은) 공약을 안 지키는 것을 비판하는 것처럼 들리므로, 일각에선 대통령에게 공약을 지키라고 압박하는 것으로 해석했다”며 “그러자 박 전 대표는 ‘저는 결정권이 없고 대통령이 다 알아서 하실 것이라는 뜻’이라고 해명했는데, 이건 공약대로 할지 안 할지를 대통령 결정에 맡겨야 한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이 대통령이 공약을 지키라는 뜻으로도, 동시에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뜻으로도 들리게 말했는데 민감한 사안에 대한 발언은 좀 더 신중하고 명확해야 한다”며 “애매모호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키는 것은 박 전 대표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은 “원론적인 말씀에 주변에서 이런 저런 해석을 하는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