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재·보선 ‘손학규 차출론’





일부서 “분당을 출마해야”
손 대표 측 “흔들기냐” 불쾌





민주당에서 4·27 재·보궐선거의 반전 카드로 ‘손학규(얼굴) 대표 차출론’이 조심스럽게 고개를 들고 있다.



 18일 현재 여권에선 ‘한승수(강원)-정운찬(성남 분당을)-김태호(경남 김해을)’ 전 총리 등 ‘총리 벨트’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영입작업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강원도에선 손 대표가 공들이고 있는 권오규 전 부총리가 고사하고 있고, 김해을에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래서 손 대표가 분당을에 나가서 분위기를 띄워야 한다는 주장이 당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주로 당내 비주류 의원들에게서 이런 의견이 나온다. 한 수도권 의원은 “손 대표가 분당을에 출마해 재·보선 기류를 바꿔야 한다는 생각이 의원들 사이에 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김해을 출마 시나리오까지 거론하고 있다. 영남권인 김해을이나 분당을은 모두 한나라당 강세 지역으로 꼽힌다. 하지만 ‘사지’로 뛰어드는 게 반드시 정치적으로 죽는 길은 아니라는 게 출마론자들의 논리다. 서울 종로 지역구를 버리고 부산에서 출마했다 실패했으나 ‘감동’을 줬던 ‘노무현의 길’을 거론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손 대표 측은 재·보선 출마론에 부정적이다. 주로 비주류 그룹에서 나오는 얘기라 차출론 자체가 ‘손학규 흔들기’가 아니냐는 의구심도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당의 조타수인 대표를 일선에 배치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