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명은 흐름, 이집트 다음은 예멘이다”

“다음은 우리 차례다.”
호스니 무바라크의 몰락을 목격한 아랍정치학회의 거물 학자 알-킵시 회장(사진)의 예멘 혁명 전망이다.

아랍정치학회의 거물, 예멘의 알-킵시 회장


-왜 다음은 예멘인가.
“아랍 정치학을 30년 이상 연구했지만 튀니지와 이집트 정권이 갑자기 무너진다는 예상을 못했다. 혁명은 물과 같은 흐름이다. 돌이킬 수 없다. 아랍도 그 흐름에 탔다. 예멘이 다음 차례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간단하다. 모든 상황이 튀니지·이집트보다 못하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면적과 인구가 우리보다 큰 나라 이집트와 작은 나라 튀니지 정부 모두 무너졌다. 예멘의 상황은 두 나라보다 훨씬 나쁘다. 1인당 GDP가 가난한 나라 이집트의 절반인 약 1000달러다. 실업률도 두 나라보다 두 배 이상 더 높다. 정부 발표 통계가 35%다. 정치적으로도 33년 독재정권이다. 두 나라보다 더 길다. 이집트처럼 부자세습도 시도했다. 예멘엔 이미 부족을 바탕으로 한 반정부 무장세력이 존재한다. 중앙정부의 통제권이 이같은 지방의 산악지역에는 거의 미치지 못한다.”

-아직 대규모 시위는 없지 않은가.
“아니다. 이미 여러 차례 반정부 시위가 있었고, 앞으로 더 큰 시위가 발생할 것이다. 인터넷이나 이동전화 보급률이 낮다. 인터넷 보급률이 10% 미만, 휴대전화를 가진 사람은 전 국민의 20%도 안 되는 게 약점이지만 투쟁해야 한다는 인식이 입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이집트 정권 붕괴의 의미는.
“이집트 혁명은 튀니지 사례보다 의미가 더 크다. 아랍권에서 가장 강력하고 영향력이 큰 이집트의 혁명은 이미 아랍권 여론에 영향을 주고 있다. 독재와 부패, 높은 실업률,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무시 등 아랍권의 현실은 유사하다. 그러므로 시민혁명의 흐름이 계속 이어질 것이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