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문형랩 본격 공략 신호탄? 펀드 부활 위한 고육지책?

“자문형랩 수수료가 지나치게 높다.” 박현주(사진) 미래에셋 회장의 한마디가 시장을 움직였다. 미래에셋증권은 자문형랩 수수료를 14일부터 연간 가입금액의 3%에서 1.9%로 낮추기로 했다. 현대증권도 수수료율을 연 1~1.5%로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박현주 회장, 왜 자문형랩 수수료를 문제 삼았나

자문형랩 수수료는 증권사마다, 또 가입금액에 따라 다르다. 대체로 연 2.5% 안팎이라고 보면 된다. 이 가운데 투자조언을 해 주는 자문사 몫은 0.5% 선이고, 증권사가 2%를 가져간다. 반면 주식형 펀드 가입자들이 부담하는 비용은 연 2% 수준이다. 이 중 펀드를 굴리는 운용사 몫은 0.7% 안팎이다. 1.3% 정도가 증권사 수익이다.

자문형랩은 자문사의 운용 조언을 받아 증권사가 고객을 대신해 주식 투자를 하는 상품이다. 박 회장이 보기에 증권사의 역할이란 자문사가 정하는 대로 주식을 사고파는 것이다. 이 일을 하면서 연 2% 안팎의 수수료를 받는 건 과하다는 판단이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선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자문형랩 시장의 절반을 장악하고 있는 삼성증권의 관계자는 “자문형랩은 고액 자산가를 위한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의 하나”라며 “펀드와 같은 선상에 놓고 수수료율을 비교해선 곤란하다”고 말했다. 삼성증권 박준현 사장은 “수수료는 시장에서 결정할 문제”라며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자문형랩이 주식매매 수수료를 따로 받지 않는 걸 감안하면 수수료가 비싼 건 아니라는 주장도 있다. 펀드에서는 주식매매 수수료를 펀드 수익률에 녹여 계산한다. 곧 투자자들이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비용을 청구하는 셈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보통 펀드 회전율이 1년에 200% 정도 되는데 이는 주식을 두 번 사고판 것이고, 주식매매 수수료를 4번 내는 셈”이라며 “수수료를 주식매매대금의 0.2%라고 계산하면 총 0.8%의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어쨌든 박 회장의 문제 제기로 자문형랩의 화두는 ‘수수료’로 옮겨갔다. 박 회장은 왜 지금 수수료 문제를 들고 나왔을까. 미래에셋 측은 “자문형랩 수수료의 현실화를 통해 투자자 저변을 넓히고 고객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한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은 “이번 수수료 인하를 통해 자산관리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박 회장이 수수료 경쟁을 통해 자문형랩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999년 말 설립된 미래에셋증권은 짧은 기간에 대형 증권사로 성장했다. 설립 초기에 당시로선 파격적인 온라인 매매수수료 0.029%를 들고 나왔다. 당시 경쟁사들은 0.2% 안팎의 매매수수료를 받았다. 그 결과 미래에셋증권의 주식매매 시장 점유율이 두 자릿수까지 치솟기도 했다. 박 회장이 10여 년 전 주식매매(브로커리지) 시장에서 벌였던 성장 신화를 이번에 자문형랩 시장에서 재현하기 위해 수수료 인하 카드를 들고나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수수료 때문에 고객이 움직일지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린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펀드도 온라인보다 비용이 많이 드는 오프라인으로 가입하는 게 현실인데 수수료 때문에 증권사를 바꿀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자문사 대표는 “투자금이 3억원 이상이면 자문사와 직접 일임계약을 맺을 수 있고 그러면 지금도 수수료로 1%만 내면 된다”며 “자문형랩을 찾는 투자자들은 수수료에 덜 민감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이 자금의 물꼬를 펀드로 돌리기 위해 자문형랩의 문제점을 공격했다는 분석도 있다. 미래에셋은 펀드가 주력 상품이어서 어떻게든 펀드 시장을 살려야 한다는 것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증권사 간 경쟁으로 자문형랩 수수료가 낮아지면 증권사들이 관리하는 데 손이 많이 가는 자문형랩보다 다시 펀드에 주력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렇게 되면 펀드가 다시 시장의 관심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