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간 더 준다고 일 더 잘하나”

아산은 자신이 분초를 다투어 뛰는 만큼 직원들이 게으름 피우는 것을 참지 못했다. 남들과 똑같이 해서는 결코 앞설 수 없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다. 시간 단축은 정주영 경영의 핵심이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