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버트 킹 “북한엔 식량 주고 싶어도 주기 힘들어”





로버트 킹 “지원 계획 미정”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11일 경기도 안성 탈북자 청소년을 위한 학교인 한겨레 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안성=연합뉴스]



방한 중인 로버트 킹 미국 북한인권특사는 10일 “북한은 (식량을) 주고 싶어도 주기 힘든 나라”라며 “미국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할지 여부는 결정된 바 없으며, (식량 지원은) 세 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10일 말했다. 킹 특사는 서울 남영동 주한 미국공보문화원에서 북한 관련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과 1시간30분간 면담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엔 열린북한방송 하태경 대표와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이승환 공동집행위원장과 참여연대 박은정 교수 등 우파와 좌파 성향 NGO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킹 특사는 한성렬 주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지난달 자신을 만나 식량 지원을 요청했다는 본지 보도(9일자 3면)와 관련, “(그) 보도를 봤다”며 “식량 지원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미국은 북한에 식량 50만t을 주기로 합의했으나 17만t 밖에 주지 못했는데 이유는 북한이 ‘더 받지 않겠으니 식량을 지원하러 북한에 들어온 사람들은 떠나라’고 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킹 특사는 “미국의 대북 식량 지원은 북한에 진짜 식량 수요가 있는지, 다른 식량 지원 대상 국가들과 (절박성 면에서) 형평이 맞는지, 모니터링이 제대로 보장되는지의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의 북한인권법이 북한 인권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보느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북한인권법은 북한의 인권이 개선돼야 한다는 미국의 확고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실질적인 일을 하는 NGO들을 지원하는 것이 미국의 가장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재임 5년 동안 방북한 기록이 없지 않으냐”는 지적엔 대해선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을 안 간 것이 아니라 북측이 방북 허가를 하지 않은 탓에 못 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킹 특사는 또 “대북방송 등 외부로부터의 정보 유입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8일 서울에 온 킹 특사는 11일 경기도 안성의 탈북자 정착 지원 시설인 하나원을 방문해 탈북자 실태 등을 살펴봤다. 미국 의회 내 대표적 지한파 인사로 분류되는 톰 랜토스 전 하원 외교위원장의 비서실장 출신인 킹 특사는 미 의회의 북한인권법 제정에 깊이 관여했다.



강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