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공제 연장 반드시 추진”

한나라당은 11일 올해 말로 일몰기한이 도래하는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가 계속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심재철 정책위의장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계속될 것이고, 그렇게 하도록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심 의장은 “정부 당국에 당의 강력한 입장을 전달하고 ‘신용카드 소득공제 폐지는 절대 안 된다’고 얘기할 것”이라며 “직장인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민주 한목소리
재정부도 “적극 검토”

 민주당 김영근 부대변인도 “소득공제 기한을 2년 연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기획재정부 고위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 일몰기한 연장 여부를 검토해 8월 세법 개정안 발표 때 반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당장 없애면 근로자들의 충격이 매우 크므로 신중히 다뤄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1999년 직장인들의 세 부담을 줄여 내수를 활성화하고, 세원을 투명화하기 위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도입하며 일몰기한을 올해 말로 정했다. 이를 통해 감면되는 세금 규모는 한 해 1조5000억원에 달한다.



조민근·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