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은, 기준금리 동결 … 다음달 인상 가능성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1일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그러나 물가에 대한 강한 우려를 드러내 이르면 다음 달 기준금리가 인상될 전망이다.



 금통위는 11일 정례회의를 열어 연 2.75%인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김중수 한은 총재는 간담회에서 “국내 경기는 수출과 내수가 다 같이 늘어나 상승세를 이어가겠지만 구제역과 이집트 사태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 등이 성장률을 낮추는 요인”이라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경제 환경에 큰 변화가 없는 데다 지난달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데 이어 두 달 연속 인상하면 경기와 가계·기업에 충격을 줄 수 있다는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재는 그러나 “앞으로 경기 상승에 따른 수요 압력 증대와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4% 내외의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며 “1월 중 인플레 기대심리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금리인상 속도에 대해선 “헛발을 디딜 정도로 빠르게 움직이지는 않지만, 다른 사람이 보기에 속도가 느리다고 판단하지 않을 정도로는 갈 것”이라고 밝혔다. 3월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올해 경제성장률은 “기존 전망(4.5%)보다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한은이 이날 발표한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2년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월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6.2%, 전월 대비 1.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나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