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티브 잡스, 암 투병 중에도 …





아이패드2·아이폰5 출시 앞둬
애플 본사 자주 찾아 총지휘
임직원들과 집에서 전화 회의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작가이자 은행 컨설턴트인 매슈 크로스는 애플 본사에 갔다가 깜짝 놀랐다.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건물에서 희귀 췌장암 투병을 위해 병가 중인 스티브 잡스(Steve Jobs·사진)가 걸어 나왔기 때문이다. 잡스는 누군가와 열심히 통화 중이었다. 크로스는 “걸음걸이는 힘찼고 목소리도 우렁찼다”고 전했다. 10일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보도한 잡스 목격담이다.



 최근 들어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 잡스를 본 사람이 부쩍 늘었다. 그가 자주 찾는 팰로앨토에서 애플 임원들과 이야기 중인 장면도 목격됐다. 집에서 혹은 전화를 통해 회의를 하는 일도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요즘 몰두하고 있는 건 올봄 선보일 ‘아이패드2’와 여름에 출시할 ‘아이폰5’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회사의 일상업무는 최고운영책임자(COO) 팀 쿡(Tim Cook)이 챙기고 있지만 신모델 출시와 같은 전략적 결정은 여전히 잡스가 틀어쥐고 있다는 것이다. 잡스의 병가 소식 후 잠시 흔들렸던 애플 조직이 금세 안정을 되찾은 것도 이 같은 잡스의 행보 때문으로 보인다. 실리콘밸리에선 오는 6월 열리는 애플의 세계 개발자 콘퍼런스에 잡스가 다시 등장할지도 관심거리다.



 잡스가 애착을 보이면서 아이패드 신모델을 둘러싼 소문도 무성하다. WSJ는 아이패드2가 벌써 생산단계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크기는 기존 아이패드와 같지만 두께는 더 얇아지고 무게는 가벼워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제품과 달리 전면 카메라를 장착하는 것도 달라진 점이다. 메모리 용량을 늘리고 그래픽카드도 업그레이드해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시장 공급망도 AT&T는 물론 버라이즌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런데 아이패드2가 나오기도 전에 시장에선 아이패드3가 머지않아 선보일 것이란 추측도 나돌고 있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가 존 그루버는 “올가을 아이패드3가 출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 4월 아이패드2를 공개한 뒤 여름에는 아이팟5를 내놓고 가을에 다시 아이패드2.5나 아이패드3을 선보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아이패드를 겨냥한 경쟁사의 태블릿 PC 공세에 맞불을 놓기 위해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해 기선을 제압하려는 전략이란 것이다. 일각에선 애플이 삼성전자의 갤럭시 탭과 같은 크기의 ‘미니 아이패드’를 선보일 것이란 소문도 있다.



 그러나 애플이 발 빠르게 신제품을 내놓더라도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무대를 독차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탭으로 아이패드 아성을 위협하고 있는 데다 휼렛패커드와 델을 비롯한 후발주자도 잇따라 태블릿 PC 시장에 뛰어들 예정이기 때문이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