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LL 넘은 북 주민 31명 돌려보낸다





목선 타고 연평도 인근 표류
조개잡이 남 11명, 여 20명





지난 5일 서해의 해무가 가득 낀 연평도 앞바다. 남자 11명과 여자 20명이 탄 5t짜리 목선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었다. 우리 당국은 이들을 조사한 결과 ‘단순 표류’로 잠정 결론을 냈다. 하지만 어선에 웬 여성들이 그렇게 많이 타고 있었을까. 귀순할 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 미스터리다.



북한 주민 31명이 탄 5t짜리 고기잡이 동력선이 연평도 인근 NLL을 넘은 것은 설날 연휴 막바지인 5일이다. 정부 당국은 국가정보원과 군·해경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조를 파견, 이들을 조사한 결과 “귀순 의사를 밝힌 사람이 없으며, 여러 정황을 볼 때 단순 표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잠정 결론을 냈다. 정부 관계자는 “북으로 송환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시간을 좀 더 두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가 7일 밝힌 내용은 비교적 단순하다. “5일 해무가 짙게 낀 오전 11시쯤 31명이 탄 목선(木船) 1척이 해주만 인근에서 연평도 북방 NLL 쪽으로 남하하는 것을 포착했고, 해군 2개 고속정 편대가 출동해 NLL 남방 1.6마일(약 2.5㎞) 지점에서 검색하고 이틀간 조사를 벌인 결과 아무도 귀순의사를 밝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합참 관계자는 “해군 고속단정의 검문검색 요원들이 어선에 승선해 1차적으로 남하 경위와 귀순 의사 여부를 확인했고 주민들은 귀순 의사가 없고 표류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당시 해상은 시정거리 91m로 짙은 안개가 끼어 있었으며, 평소 조류 흐름이 매우 빠르고 당시 물길이 얕아 주민을 태운 어선은 갯벌에 걸려 밀려 내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으로 예인된 어선에서 무기류는 발견되지 않았고, 주로 어구가 많이 있었다고 한다. 가족 단위 귀순일 경우 동행하는 아이들도 없었다. 당국이 ‘단순 표류’ 쪽으로 무게를 둔 배경이다.



 하지만 어선에 왜 20명이나 되는 여성들이 타고 있었느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정부 소식통은 “신문 결과 조개 채취를 하던 작업반들로 파악됐다”며 “남북한 모두 조개 채취일은 여성들이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다음은 해군이 경고 사격을 했음에도 이 동력선이 계속 월선을 했다는 점이다. 군 관계자는 “자동항법장치(GPS)를 갖추지 않은 어선이 해무 속에 방향을 잃고 헤매던 중 갯벌에 걸린 채 밀려왔을 가능성이 크다”며 “해상에서 군 통신용 경고방송은 잘 들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평도 해역은 북한 해안선으로부터 불과 12㎞ 정도 떨어져 있다. 조류가 심해 수많은 북한 주민이 탈북하거나 조류에 떠내려왔다. 2000년 이후만 해도 20여 건에 이른다. 2002년 7월 31일 주민 1명이 서해 우도 지역에서 0.3t짜리 전마선을 타고 귀순했고 8월에는 주민 3가족 21명이 북한을 탈출, 귀순했다. 2005년 6월엔 40대 부부가 전마선을 타고 백령도 부근에서 표류 중이다 군경에 발견된 뒤 귀순했고, 2008년 12월엔 일가족 4명이 소형 선박을 타고 서해로 귀순했다.



 이번 북한 어선 월선 사건과 가장 유사한 사례는 2008년 2월 고무보트를 타고 서해 덕적도 해상에서 표류하던 북한 주민 22명이 우리 관계당국의 조사를 받은 일이다. 당시 당국은 하루 만에 이들을 북한으로 송환했다. 이번에 당국이 주민들의 귀순 의사가 없음을 확인한 뒤에도 좀 더 두고 보기로 한 것은 시기상 민감하기 때문이다. 8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앞두고 북측이 모종의 ‘작업’을 하려 했을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다. 정부 소식통은 “추가적으로 귀순 의사를 밝힐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대공 용의점 등을 좀 더 면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송환 시기를 신중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