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석동 “자본시장 혁명적 빅뱅 만들 것”





“글로벌 투자은행 키우고 규제 풀어 헤지펀드 활성화”





김석동(사진)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6일 “자본시장법을 시장 주도로 전면 개편해 혁명적 빅뱅이 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자본시장법 시행 2주년을 맞아 가진 인터뷰에서 “금융기관 대형화가 필요하고 투자은행(IB)을 비롯한 혁신적인 금융툴을 행사하는 금융기관들이 세계적으로 커야 한다”며 “초대형 글로벌 비즈니스를 백업(지원)할 수 있는 IB를 반드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 세계 어디서든지 초대형 프로젝트를 하면 한국 업체 이름이 꼭 들어가 있으나 파이낸싱(자금 조달) 문제로 한계에 봉착하곤 한다”면서 “세계적 IB가 등장할 수 있는 토양을 정부가 만들어 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IB 육성을 위해서는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정책금융공사·산업은행 등의 공공부문 기능을 재편하는 동시에 민간부문에서 파워풀한 IB가 나올 수 있도록 ‘투(Two) 트랙’으로 가야 한다며 정부 내에서도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파생상품이나 외환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해 고수익을 노리는 헤지펀드를 활성화하겠다”며 이를 위해 자본시장 규제를 대폭 완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본시장법의 최종 단계는 헤지펀드에 가까운 사모 펀드, 모범 펀드를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시장 레버리지를 이용해 금융 기능이 잘 작동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